대사증후군 환자, 잇몸병 발생 위험 1.52배 높아
작성일 : 2018-06-26 21:54:40
비만과 당뇨, 고혈압이 있는 환자일수록 치주염 발생 위험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백병원 내분비내과 홍수민 교수와 신장내과 구호석 교수가 6년간 13,196명을 분석했다.

그 결과 대사증후군 환자에서 치주염 발생 위험이 최대 1.52배 높게 나타났다.

홍수민 교수는 "고혈압과 고혈당은 체내 활성산소가(reactive oxygen species) 많아져 이로 인한 손상(oxidative damage)이 올 수 있다"며 "이는 사이토카인 등의 염증매개체(inflammatory mediator)와 박테리아 항체 생성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어 대사증후군 환자들의 치주염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구호석 교수는 "대사증후군을 진단받은 환자뿐 아니라 대사증후군 위험인자를 한 개라도 갖고 있는 사람은 구강염의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조기에 구강 관리를 해야 한다"며 "치주염 환자는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높은 만큼, 대사증후군 위험인자
를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대사증후군 및 관련질환(Metabolic Syndrome & Related Disorder)'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