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특별한 김안과병원의 '시각장애인 골프 대회'
작성일 : 2018-06-23 01:26:50
‘김안과병원배 한국시각장애인 골프대회’가 20일 충주 중원골프클럽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국내외 선수 24명 등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대회는 시력을 완전히 잃은 전맹 부문과 시력이 일부 남아 있는 약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했다.

시각장애인 선수와 일반인 코치가 2인 1조가 되어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했다.

이날 치러진 대회에서는 전맹 부문에서 최정희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고 약시 부문에서는 이붕재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전맹 부문 우승자인 최정희 선수는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큰 골프대회는 드문데, 이런 기회를 만들어주셔서 행복했다. 다른 시각장애인분들도 뭐든지 ‘하면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매사에 임하면 이처럼 좋은 결과와 행복한 일이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김용란 원장은 “김안과병원은 10년 전부터 스포츠를 통해 시각장애인의 활동 폭을 넓히고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한국시각장애인골프대회를 주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원장은 이어 “이 대회는 그 동안 수많은 선수와 서포터가 한 조를 이뤄 호흡하며 장애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했으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 골프의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이를 통해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선입견을 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안과병원은 지난 2009년부터 매년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