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데이뉴스
News헬스데이뉴스
우리들병원, 전세계 척추의사 교육 프로그램 ‘미스코스(MISS Course)’ 100회를 맞다2004년부터 40개국 403명 수료… 2019년 5월 100회 기념 심포지엄 개최
김민정 기자  |  beeya_i@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4  23:27: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척추 전문 우리들병원이 ‘미스코스(MISS Course; Minimally Invasive Spinal Surgery Course)’ 100회를 맞아 지난 5월 25일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5월 27일부터 5일간 미스코스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우리들병원 ‘미스코스(MISS Course)’는 전세계 척추 전문의를 대상으로 강연, 수술참관, 척추모형 실습(Hands-on workshop) 등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통해 최소침습 척추치료법을 집중 훈련하는 우리들병원만의 특화된 교육 과정으로, 2004년부터 시작해 15년째 이어오고 있다. 현재까지 40개국 403명의 외국인 의사가 미스코스를 수료했으며, 펠로우십과 단기수술참관을 포함하면 46개국 800여명의 외국인 의사들이 우리들병원에서 교육을 받았다.

100회 미스코스 기념 심포지엄은 미스코스 총괄감독을 맡고 있는 청담 우리들병원 배준석 병원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우리들 동문 강연(Wooridul Alumni lecture) ▲우리들 미스코스의 역사(History of Wooridul MISS course) ▲세계가 만난 우리들(Wooridul and international collaboration) ▲우리들 신기술(Recent updates at Wooridul) 세션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우리들병원 동문 출신 현직 대학교수들이 기념강연을 통해 뜻 깊은 자리를 축하했다.

청담 우리들병원 진료과장을 지낸 카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김진성 교수는 ‘Way to come to the mainstream : Wooridul and endoscopic history’ 제하의 발표를 통해 “내시경 척추시술 분야의 세계 상위 5개 병원 가운데 1위가 우리들병원, 내시경 척추시술 분야에서 가장 많은 수의 논문을 발표한 저자는 우리들병원 이상호 박사이며 이 통계 결과는 곧 논문으로 발표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청담 우리들병원 병원장을 지낸 가천대학교 길병원 신경외과 안용 교수는 ‘Endoscopic training: Wooridul and Gil University experience’ 제하의 발표를 통해 “현재 대학에서 가르치는 지식은 모두 우리들병원에서 배우고 경험한 것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며, “기존 의과대학 커리큘럼에서 불모지였던 최소침습 척추 치료법과 그 정신이 마침내 대학교육으로 자리잡게 되어 척추치료 분야의 미래가 밝다.”고 강조했다.

세계 각국 온 역대 미스코스 수료자들의 발표도 이어졌다.

제94회 미스코스 참가자인 독일의 뮌헨 종합병원 울파르트클리닉(WolfartKlinik)의 에릭 트라우페 박사(Dr. Erik Troupe)는 강의를 통해 “수술 실력은 물론 우리들병원이 발표한 논문이 900여편에 이르는 점, 효율적인 수술실 시스템, 환자 증상에 맞는 검진 및 치료시스템은 매우 놀라웠다.”며 “이런 우리들병원만의 국적, 종교에 제한을 두지않고 전수해온 이상호 박사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또 제98회 참가자인 케이프 코드병원의 미국 폴 하울 박사(Dr. Paul Houle)는 “하버드의대 부속 브리검병원에서 의사들을 가르치고 있는 등 미국 내에선 베테랑 의사지만 미스코스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우게 되었다. 특히 “작은 것은 아름답다, 더 작을수록 좋다( Small is better, Less is better)” 우리들병원 슬로건에 감동받아 내 수술실에도 적어 놓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화답하는 강의도 이어졌다. 청담 우리들병원 배준석 병원장은 우리들병원만의 독자적인 흉수 내시경 시술법을, 신상하 원장은 새로운 개념의 감압술 및 골융합술을 공개했고, 은상수 원장은 우리들병원 미스코스의 역사를 발표해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상호 박사는 "우리들병원은 1982년 개원 이래 절개나 수혈 없이 최소 상처로 병변 부위만을 치료하는 독자적인 치료술로 의료 선진국은 물론 전세계 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며 척추 치료의 새 길을 제시하고 있다."라며, "기술은 독점이 아닌 나눌 때 더욱 발전하며 더 많은 전세계 환자를 고칠수 있다는 신념을 지키며 최소 상처 척추 치료법 전수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마르판증후군 공개강좌' 성황리 개최
가을철 운동방법을 상세하게 알려드립니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9, 14층 1402호(서교동)  |  TEL. 02-6351-1994  |  FAX. 02-6008-1749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2143 | 등록일자 : 2012. 06. 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훈
Copyright © 2012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healthda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