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데이뉴스
News헬스데이뉴스
뒷목 당기고 이유 없는 두통 지속되면 목디스크 의심해야심평원에 따르면 경추 디스크 환자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2017년 환자 이백 만명에 달해
이종화 기자  |  voiceplu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8  00:3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컴퓨터와 스마트폰 사용이 늘면서 연령대와 상관없이 목디스크 환자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직장인 박모씨(37세)는 업무 특성상 하루 평균 8시간 이상 컴퓨터를 한다. 출퇴근 시간이나 자기 전에도 스마트폰을 보기에 늘 어깨와 목이 뻐근하고 아프다. 그런데 최근 두통까지 생기고 뒷목과 머리가 찌릿찌릿 아파왔다. 처음에는 피곤해서 생긴 일시적인 증상으로 여겼지만 진통제를 먹어도 두통이 나아지지 않았다. 그러던 중, 목과 어깨 통증이 더 심해져 병원을 찾았는데 목디스크라는 진단을 받았다. 그리고 두통 또한 목디스크 증세 중 하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경추디스크로 내원한 환자는 2014년 179만명에서 2017년 2,03만명으로 약 13% 늘었으며,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는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사용의 증가로 추정된다.

목디스크는 경추 추간판 탈출증이라고도 하며, 목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빠져나와 신경이나 척수를 압박하면서 통증을 유발하는 것을 말한다.

사고나 낙상 등 외부 충격으로 생기기도 하지만 노화 혹은 잘못된 생활습관이 주요 원인이다. 특히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사용 시 고개를 숙이거나 목을 앞으로 빼게 되면 목의 압력이 높아져 무리가 가기 쉽고 경추 변형을 초래하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목이 뻐근하고 결리면 목디스크를 의심하기 쉬운데, 신경을 누르면서 팔이나 손 저림 현상이나 경추성 두통도 나타날 수 있다. 환자에 따라 가슴이나 옆구리 통증, 어지러움, 시력저하 등을 호소하기도 하며, 심하면 손의 감각이 무뎌져 일상 생활에서 불편을 겪기도 한다.

척추·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임상윤원장은 “목디스크의 경우 신경과 근육 문제로 직접적인 경추 통증 뿐 아니라 두통이나 팔 저림, 눈이 충혈되는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목디스크가 원인이라 생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환자에 따라 증상 및 통증이 다양하게 나타나기에 목의 통증이 있거나 이유 없이 두통이나 저림 증세가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잘못된 자세는 목이 앞으로 나오는 거북목이나 일자목으로 변하는 경추 변형의 원인이 되는데, 이를 방치했을 때 목디스크로 진행되고 심한 경우 통증 및 증상이 심해져 일상 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기 때문에 적기 치료 및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하다.

초기에는 수술 없이 약물이나 주사, 도수치료 등의 비수술적 요법으로도 쉽게 호전 가능하며,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예방 및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특히 고개를 숙이는 각도가 클수록 경추에 무리가 많이 가기에 스마트폰이나 전자기기 사용시 장시간 고개를 숙이는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겠다.

<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을철 운동방법을 상세하게 알려드립니
\"너무 더울때 약간 긴팔 입어야\"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9, 14층 1402호(서교동)  |  TEL. 02-6351-1994  |  FAX. 02-6008-1749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2143 | 등록일자 : 2012. 06. 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훈
Copyright © 2012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healthda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