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데이뉴스
News헬스데이뉴스
젊은 나이 심장마비, 수면무호흡증 주의새벽 3~5시 시간대 산소포화도 떨어져 위험
김민정 기자  |  beeya_i@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4  05:52: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증 환자의 경우, 갑작스런 심장 돌연사의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는 만큼 주의를 요한다.

수면 중 한 시간에 5번 이상 적어도 10 초 동안 호흡을 멈추면 수면 무호흡증으로 진단하게 되는데, 미국에서는 1,200 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수면 무호흡증 앓고 있다고 한다.

미네소타 주 로체스터의 메이요 클리닉 (Mayo Clinic)의 Virend Somers, MD, PhD에 따르면, 수면무호흡증 수면장애를 겪고있는 30~40대 환자를 실험한 결과 수면 중 최저 산소포화도가 10% 감소 할 때 갑작스런 돌연사 또는 심장마비로 인한 사망 위험이 14% 더 높아졌다고 밝혔다.

또한, 산소포화도가 78% 미만으로 떨어지면 갑작스런 심장 사망의 위험이 80%까지 증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당 호흡곤란지수가 20회 이상인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사망 원인의 위험이 3배 이상 높았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은 “수면 중 산소포화도가 낮아지면 혈액 중 산소 수치가 떨어지게 되는데 이때 공기가 폐로 들어가지 않아 돌연사의 가능성을 높이게 된다. 특히 산소포화도가 많이 떨어지는 새벽 3~5시가 위험하다.”며 수면무호흡증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한진규 원장은 “수면무호흡증과 심장질환이 동반된 환자의 치료는 일반적으로 수면무호흡증 치료와 심장질환 치료를 동시에 진행하게 되는데, 수면무호흡증 치료를 통해 심장질환의 심한 정도가 감소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면무호흡증을 단순한 잠버릇으로 간과하고 방치하면 30~40대의 비교적 젊은 나이에도 돌연사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하게 주의해야 한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정밀하게 진단한 후 적절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명의열전] 현영근 원장 - 임플란트
입속 세균을 자세히 알아보자!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9, 14층 1402호(서교동)  |  TEL. 02-6351-1994  |  FAX. 02-6008-1749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2143 | 등록일자 : 2012. 06. 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훈
Copyright © 2012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healthda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