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데이뉴스
News헬스데이뉴스
생활 속 눈 건강지키는 5대 원칙하루 종일 ‘보느라 지친 눈’, 마사지와 운동으로 피로를 풀어주자
박미진 기자  |  queen@healthda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8  23:30: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하루 종일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사용하는 현대인들의 눈은 괴롭다. 전자기기에 장시간 노출될수록 눈의 피로는 쌓이고 안구건조와 시력저하 등 다양한 문제에 시달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무엇보다한번 저하된 시력은 좋아지기 어려운 만큼 정기검진 등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그렇다면 젊고 건강한 눈을 오래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일상생활 속에서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5가지 원칙을알아본다.

■ 소홀하기 쉬운 눈건강…정기 검진으로 관리 필요

날씨가 풀리면서 체중관리 등 건강에 신경 쓰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눈 건강 관리에는 소홀한 경우가 대부분이다.하지만 최근 심해진 미세먼지나 황사 등 우리 눈을 위협하는 요소들이 많아져 정기 안과검진을 통해 눈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특히, 40대 이상 중장년층은백내장, 노안 등이 진행되는 시기로 평소 시력에 문제가 없더라도 정기검진을 통해 안질환을 조기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 20~30대 젊은층도시력교정술을 받았거나 개인 질환, 저혈압, 콜레스테롤 등 혈관 관련 질환이 있다면 1년에 한 번씩 안과검진을 받는 것을 권장한다.

비앤빛강남밝은세상안과김정섭 원장은 “신체 중 가장 취약한 눈은 건강상태나 계절 변화 혹은 외부유해물질에 의한 전염까지 민감하게 반응한다”며,“정기적인 눈종합검진은 변화하는 눈의 상태에 따라나타날 수 있는 안질환의 예방과 관리, 그리고 건강한 눈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전했다.

■ 하루 종일 ‘보느라 지친 눈’, 마사지와 운동으로피로풀기

눈건강을 위해 평소눈에 쌓인피로를 풀어주는 습관을 가지는 것도 중요하다. 취침 전 눈가를 온찜질 하면 눈의 혈액순환이원활해지고막혀있는 눈물샘이열려안구건조증에 효과적이다. 또한, 안구운동을 통해 굳어진 눈을 풀어주는 방법도 있다. 집게손가락을 눈높이에 맞춰 눈앞 15cm 거리에 두고 3초간 응시하고, 30cm 거리로 멀리 두고 동일하게 3초간 응시한다. 이런 눈 운동은 눈의 피로를 풀어줄 뿐만 아니라 원근 조절 능력을 강화해노안을 예방할 수 있다.

■ 메마른 눈 방치하지 말고 의식적으로 깜빡여줘야

대다수 현대인은 장시간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보는 경우가 많아 눈이 쉽게 건조해진다.오랫동안한곳을 응시하면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평소보다 줄어들기 때문이다. 눈이 건조해지면 외부에 대한 보호층이 사라져 각막 염증 및 궤양 등 다른 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장시간컴퓨터 모니터를 보는 등근거리 작업이 많다면 50분마다 10분 정도씩 멀리 보며 휴식을 취해 긴장된 눈 근육을 풀어주어야 하며,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빡여줘야 한다. 눈을 깜빡이면눈물의 공급이 원활해지면서 증발했던 눈물이 보충된다. 또한, 눈물은 눈에 영양을 공급하기도 하지만 이물질과 세균을 제거하는 역할도 한다.

■ 눈 건강을 위한 실내조명 원칙을 지키자

눈은 빛에 민감한 만큼 실내조명도 눈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천장조명을 끈채 스탠드만 켜두고 공부를 하거나 독서를 하게 되면 눈이 응시하는 곳과 주위 환경의 대비가 심해 눈이 쉽게 피로해질 수 있다. 따라서 시력발달기에 있는 어린 자녀들의 공부방이나 서재의 경우방 전체 조명을 밝게하고 스탠드 같은 보조 조명을 함께 쓰는 것이 좋다. 한편, 실내조명은 형광등보다 LED 조명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인 형광등은 미세한 빛의 떨림현상이 발생해 눈에 피로감이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LED 조명은 빛의 떨림이 거의 없고자외선과 적외선도 나오지 않아 형광등보다 눈 보호에 좋다.

■ 녹황색 채소, 생선 등 눈 건강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자

눈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눈 건강에 좋은 대표적인 영양소로 꼽히는 오메가3는 눈물막을 튼튼하게 보호하고 눈을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주로 고등어, 참치, 연어와 같은 생선과 해조류에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또한 아스타잔틴은항산화 기능이 탁월한 영양소로, 눈 피로와 건조함을 완화해주는 효과가 있다. 일반적으로 새우, 가재, 게 등 갑각류와 연어, 도미 등 붉은 생선에 함유되어 있다.눈의 면역력이 떨어졌다면 칼륨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칼륨은 눈의 조직을 보호해주고 시력 감퇴를 예방해주는 성분으로아보카도, 바나나, 사과, 감자, 콩등에 많이 포함되어 있다.

<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너무 더울때 약간 긴팔 입어야\"
더위 물리치는 얼음, 식중독과 치아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9, 14층 1402호(서교동)  |  TEL. 02-6351-1994  |  FAX. 02-6008-1749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2143 | 등록일자 : 2012. 06. 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훈
Copyright © 2012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healthda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