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데이뉴스
News헬스데이뉴스
수면부족, 불면증이 뇌 망가뜨린다수면 부족한 노인층은 치매 파킨슨병 조심하고,
이종화 기자  |  voiceplu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5  23:04: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수면부족이 뇌건강에 좋지 않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주목을 받고 있다.

싱가포르 듀크NUS 의과대학 연구팀은 66명(55세이상)을 대상으로 수면과 인지 기능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결과 수면 시간이 적은 참가자들은 뇌실의 확대가 빨라지고 인지 능력이 저하됐다. 뇌실의 확대는 인지 기능을 감퇴시켜 치매, 파킨슨병 같은 신경퇴행성 질병을 초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미국 워싱턴주립대 의대 신경학과 랜덜 베이트먼 석좌교수팀은 잠이 부족하면 뇌 속 알츠하이머성 치매 유발 물질 분비가 늘어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더불어, 수면의 질이 나쁘면 뇌에 노폐물이나 병변 단백질이 축적돼 알츠하이머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신경 학회지(Annals of Neurology)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한 미국 위스콘신 알츠하이머 연구센터 연구팀은 수면 장애를 호소하는 사람일수록 타우 단백질의 병변이나 뇌세포의 손상 및 염증의 흔적이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인 뿐만이 아니라, 성장기에 있는 청소년들의 수면시간도 문제다. '2016년도 학생 건강검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고교생 10명 가운데 4명은 잠을 하루 6시간도 못 자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은 “노인층에서의 수면의 양이 절대적으로 적으면 치매나 파킨슨병과 같은 뇌질환의 발병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잇다르는 만큼 8시간 이상의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진규 원장은 “청소년 층에서도 고등학생 절반가량이 6시도 못 자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학업 만큼 건강이 중요하기 때문에 8시간 정도의 수면시간을 유지하는 것이 오히려 학습능력을 올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수면부족은 단기적으로도 주간졸음, 집중력, 면역력 약화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장기적인 수면부족은 뇌질환 뿐만 아니라 심장병 등 각종 심각한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어 반드시 수면부족의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더위 물리치는 얼음, 식중독과 치아
샌들의 계절, 발가락은 괴롭고 힘들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9, 14층 1402호(서교동)  |  TEL. 02-6351-1994  |  FAX. 02-6008-1749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2143 | 등록일자 : 2012. 06. 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훈
Copyright © 2012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healthda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