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데이뉴스
News외신뉴스
미국서 화제, 유용한 미아 방지 팁 外[간추린 해외 건강 소식]
이지묘 기자  |  crazycatj@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28  05:51: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국 경찰이 소개한 유용한 미아 방지 팁

아이들을 데리고 야외로 나가는 일이 많아지는 계절인 여름, 어디를 가나 피서객들로 붐비기 마련이고, 군중이 몰리는 만큼 아이를 잃어버리는 경우도 빈번하게 발생한다. 그런데 캘리포니아 경찰청이 페이스북에 올린 간편한 미아방지 팁을 소개한 포스트가 온라인에서 화재를 모으고 있다.

아이의 이름이나 아이가 길을 잃었을 때 연락 가능한 비상연락처 등, 필요한 정보를 아이의 팔에 쓴 후, 그 위에 방수 리퀴드 밴드를 발라 놓으면, 물에 닿아도 지워지지 않을 뿐 아니라 전화번호가 바뀔 때마다 미아방지 팔찌를 새로 구매할 필요도 없는 장점이 있다.

이 간단한 팁이 게시된 포스트는 현재 좋아요 6,468개에 댓글이 777개나 달린 캘리포니아 경찰국의 페이스북에서 가장 인기 있는 포스트가 되었다.

5살은 되어야 순서를 지켜야 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아이를 키워 본 경험이 있는 부모나 선생이라면, 어린아이들이 사이좋게 장난감을 같이 가지고 놀게 하거나 서로 차례를 지키면서 놀게 만드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미션인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영국 워윅 대학의 행동 과학 교수인 엘리샤 멜리스 박사의 연구 팀이 심리과학저널(journal Psychological Science)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만5세 미만의 아동에게 순서를 지키도록 가르치지 못한 것은 부모나 선생 탓이 아니다.

연구팀은 3살 반부터 5살 사이의 아동 96명과 12마리의 침팬지를 대상으로 서로 짝을 짓게 해서 보상물이 얹어져 있는 쟁판을 순서대로 잡아당기게 했다. 순서를 지켜서 잡아 당기면 쟁반 위에 있는 보상물을 얻을 수 있지만, 순서를 지키지 않으면 보상물을 잃게 된다. 그 결과, 5살 그룹의 아이들은 순서를 잘 지켜서 99.5%가 보상물을 받을 수 있었지만, 3살 반 아이들 그룹에서는 62.3%만이 보상물을 받을 수 있었다. 어른과 짝을 짓거나, 여러 다양한 상황의 변화에서도 결과는 비슷했다. 한편 침팬지의 경우, 3살 반 그룹과 비슷한 64%의 성공률을 보였다고.

결국 순서를 지키는 것과 같은 사회적 행동은 좀 더 복잡한 인지 기능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아이들의 인지 기능이 충분히 자랄 때까지 시간을 두고 기다릴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물론 침팬지의 경우는 다른 이야기지만 말이다.

달리기에 반응해서 분비되는 단백질이 기억력을 강화시킨다.

헬스데이 뉴스에서도 방과 후의 신체놀이 활동이 아이들의 인지능력을 강화시킨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한 적이 있으며, 운동이 인지 기능을 향상시킨다는 수 많은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지만 그 원인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었는데, 최근 미국 국립 건강원(NIH: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소속 국립 노화 연구소 (NIA: National Institute on Aging)의 Praag 신경과학 박사의 연구팀이 세포 대사 저널(journal Cell Metabolism)에 발표한 쥐 실험 결과에 따르면 달리기가 뇌세포를 키우고, 기억력을 강화시키는 카텝신 B 단백질 수치를 증가시켰다고 한다.

카텝신 B는 종양이 생겼을 때 분비되는 단백질로 유명한데,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를 포함한 여러 신경질환 장애를 유발한다고 알려진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없애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연구팀이 운동을 모방한 다양한 합성물에 실험 접시 위의 근육세포를 노출시키자 카텝신 B 단백질이 가장 많이 분비되었다고.

또한 쥐 실험 결과 바퀴를 돌리는 운동을 몇 주 동안, 매일 지속한 쥐의 혈액과 근육에서 카텝신 B의 레벨이 매우 높게 나왔으며, 이 단백질을 뇌 세포에 바르자 신경조직발생 과정이 활성화 되었다고 한다. 연구팀은 카텝신 B가 어떻게 혈액-뇌 경계를 지나는지, 그리고 어떻게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신경조직 발생을 활성화 시키는지에 대해 더욱 심도 있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운동과 인지기능 향상과의 관계에 관한 수많은 연구 결과들을 보면 적절한 운동이 머리를 좋아지게 만드는 것만은 확실한 것 같다.

<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지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박진희
대박입니다!! 이런건 수영장 입구에서 명찰 없는 아이들에게 단체로 행해주면 좋겟네요
(2016-06-28 21:55:01)
김용훈
요즘 이런 액체형 밴드 제품이 많던데 이런 용도로 홍보하는 경우는 처음 봅니다 경찰 아저씨 짱이네요
(2016-06-28 06:35:12)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명의열전] 현영근 원장 - 임플란트
입속 세균을 자세히 알아보자!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9, 14층 1402호(서교동)  |  TEL. 02-6351-1994  |  FAX. 02-6008-1749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2143 | 등록일자 : 2012. 06. 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훈
Copyright © 2012 주식회사 헬스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healthdaynews.co.kr